본문

서브메뉴

미생물이 플라톤을 만났을 때 : 생물학과 철학의 우아한 이중주
내용보기
미생물이 플라톤을 만났을 때 : 생물학과 철학의 우아한 이중주
자료유형  
 단행본
ISBN  
9788954655422 03100 : \14000
DDC  
570.1-21
청구기호  
570 김225ㅁ
저자명  
김동규 지음, 1971-
서명/저자  
미생물이 플라톤을 만났을 때 : 생물학과 철학의 우아한 이중주 / 김동규 ; 김응빈 [공]지음
발행사항  
파주 : 문학동네, 2019
형태사항  
271 p ; 22 cm
초록/해제  
요약: 박테리아에서 인간까지 생물학과 철학으로 본 생명의 비밀!생물학에 빠진 철학자와 철학에 반한 생물학자의 수상한 동행 『미생물이 플라톤을 만났을 때』. 전혀 다른 학문의 길을 걸어온 철학자 김동규와 생물학자 김응빈. 두 사람이 2012년부터 연세대에서 함께 진행해온 화제의 강의 ‘활과 리라’를 바탕으로 펴낸 이 책을 통해 이질적인 두 학문 사이의 짜릿한 조율을 통해 사유를 확장하고, 무한경쟁 시대를 살아가는 고단한 현대인들에게 공생의 지혜를 전하고자 한다.빙하에 갇힌 고대의 바이러스가 깨어난다면? 철학자로 변신한 과학자가 있다고? 도킨스 이론은 독창적이지 않다? 인간 배아복제, 합성생물학, 유전자 변형 등 오늘날 바이오가 지배하는 세상은 과연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일까? 눈에 보이지 않는 미생물의 공생부터 면역과 모방, 동물성과 인간성까지 생물학에서 발아한 다채로운 주제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생물학자와 철학자는 단순한 만남에 그치지 않고 한목소리로 두 학문의 경계를 허물어뜨리는 융합으로 나아간다. 생물학 쪽에서는 다윈과 파스퇴르에서 린 마굴리스, 리처드 도킨스, 칼 우즈로 이어지는 근현대 생물학자들이 소환되고, 철학 쪽에서는 플라톤, 하이데거, 한나 아렌트, 르네 지라르, 조르조 아감벤 같은 사상가들의 목소리가 더해지면서 더욱 풍성한 울림을 낳는다. 그 융합의 지점에서 두 저자가 궁극적으로 이야기하는 대상은 인간과 자연을 아우르는 생명, 그리고 그 생명의 원천인 사랑이다.북소믈리에 한마디!생물학과 철학은 왜 만나야 할까? 현대는 과학의 시대다. 그중에서도 비약적으로 발전해온 생물학은 자연은 물론이고 자연과학적 지식의 주체인 인간 자신마저 변형시키기에 이르렀는데, 이처럼 생물학이 사회와 문명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수록 자연과 인류의 미래에 대해 숙고하는 철학적 기반은 필수 불가결하다. 또 학문적 골동품으로 전락한 철학도 고전 주석에나 매달리는 사변의 무능력을 반성하고 이 시대 가장 활력적인 지식 분야와 만나 소생할 필요가 있는데, 생물학자와 철학자인 두 저자는 두 학문의 경계를 허물어뜨리는 융합으로 나아가며 우리에게 공생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한다.
일반주제명  
생명 과학[生命科學]
일반주제명  
철학(사상)[哲學]
키워드  
미생물 플라톤 생명과학
기타저자  
김응빈 [공]지음, 1964-
기타서명  
생물학과 철학의 우아한 이중주
가격  
\12600
Control Number  
sacl:117360
최근 3년간 통계입니다.

소장정보

  • 예약
  • 서가에 없는 책 신고
  • 교내배달서비스
  • 나의폴더
  • 우선정리요청
소장자료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대출가능여부 대출정보
00076332 570 김225ㅁ 일반서가 대출가능 대출가능
마이폴더 부재도서신고

* 대출중인 자료에 한하여 예약이 가능합니다. 예약을 원하시면 예약버튼을 클릭하십시오.

도서위치